기사 메일전송
대검찰청, 추 장관 발표에 반박..."큰 문제가 되지 않는 사안들"
  • 김지운
  • 등록 2020-11-25 13:58:19
  • 수정 2020-11-25 14:28:10

기사수정
  • JTBC 홍회장 만나는 등 부적절한 행위를 했다는 지적엔 "사건 이미 기소됐고 총장에도 보고...징계 사유 아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 정지 명령 후 대검찰청이 반박하고 나섰다. (사진=포켓프레스 자료사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 정지 명령 후 대검찰청이 반박하고 나섰다. (사진=포켓프레스 자료사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 정지 명령 후 대검찰청이 반박하고 나섰다.

앞서 24일 추 장관은 긴급브리핑을 열고 법무부 감찰 결과 윤 총장에 대해 심각하고 중대한 비위 혐의를 다수 확인했다고 발표 한 바 있다. .

대검 측은 이에 대해 "큰 문제가 되지 않는 사안들"이라며 조목조목 반박했다.

우선 추 장관이 서울중앙지검장 재직 시절 사건 관계자였던 JTBC의 실질 사주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을 만나는 등 부적절한 행위를 했다고 지적한 데 대해 당시 태블릿 PC 보도가 조작이라는 변희재 씨를 JTBC가 고발한 사건이 있었지만 홍 회장이 직접 대응하지 않았을뿐더러 사건이 이미 기소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또 당시 여러 사람이 모인 술자리에 잠시 참석한 거고, 만남 직후 상급자인 문무일 총장에게 보고해 징계 사유도 아니라고 해명했다.

아울러 조국 전 장관 사건과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등 주요 사건을 맡은 재판부를 불법 사찰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공판검사들의 재판 참고용 자료일 뿐 부정한 목적으로 수집된 건 없다고 반박했다.

특히 채널A 사건과 관련해서는 감찰 정보를 유출해 언론과 거래를 했다는 발표에 대해선 채널A 사건은 측근 의혹 때문에 오히려 회피했고 수사 과정에서 회부한 전문수사자문단도 절차상 문제가 없었다고 했다.

측근을 보호하기 위해 이른바 채널A 사건의 감찰이나 수사, 한명숙 전 총리 사건의 감찰을 방해했다는 지적에 대해선 감찰 정보 유출은 알지 못하는 일이고 한 전 총리 사건은 성격상 인권부 처리가 옳다고 판단했다고 반박했다.

윤 총장이 지난달 대검 국정감사에서 퇴임 후 정치 참여를 시사하는 발언을 해 정치적 중립에 대한 신뢰를 잃었다는 지적은 언론의 해석은 그럴 수 있지만 윤 총장이 단 한 번도 정치를 한다고 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윤 총장이 자신에 대한 법무부 감찰에 불응해 규정을 위반했다는 데 대해선 오히려 법무부가 모호한 태도를 보였고 감찰 개시 사유인 구체적 근거를 고지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