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이라는 별까지 시인 김 곳
이별이라는 별까지 시인 김 곳
  • 포켓프레스
  • 승인 2020.10.21 0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는 서쪽으로 떠났다

고흐처럼 녹슨 권총을 품고 떠났다

굵고 노란 태양을 꽃병에 꽂아두고

 

starey starey night

 

동행할 수 없는 사랑도 함께 시드는 동안

총알이 뚫고 간 마음의 구멍마다 별이 태어난다

 

어둠이 깊어지면 반짝이는 눈동자들

회오리를 그리며 어둠을 파고드는 우리의 별들

고흐의 별밤처럼 푸른 하늘에 별이 되어 뜨겠지

 

다시 해바라기가 피는 저 곳까지 얼마나 걸릴까?

----------------------------------------------------

[김 곳 시인 약력]

2005, <문학도시> 등단. 시집 <고래가 사는 집>외 다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