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토교통부 국정감사] 광역교통 2030 총 사업비 중 76% 수도권에 집중
[2020 국토교통부 국정감사] 광역교통 2030 총 사업비 중 76% 수도권에 집중
  • 이보람 기자
  • 승인 2020.10.16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윤덕 의원, "국가 균형 발전에 오히려 역행...교통 낙후 지방도시에 오히려 더 많은 예산 필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윤덕 의원이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로부터 제공받은 '광역교통 2030 사업의 총사업비'에 따르면 광역교통 2030 총 사업비 127조1192억 중 76.5%인 97조3386억이 수도권에 집중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윤덕 의원이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로부터 제공받은 '광역교통 2030 사업의 총사업비'에 따르면 광역교통 2030 총 사업비 127조1192억 중 76.5%인 97조3386억이 수도권에 집중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윤덕 의원이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로부터 제공받은 '광역교통 2030 사업의 총사업비'에 따르면 광역교통 2030 총 사업비 127조1192억 중 76.5%인 97조3386억이 수도권에 집중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대도시의 총 사업비는 29조 7,806억원으로 지역별로 나눠보면 부산울산이 14조 9,252억원으로 지방대도시 중 가장 많았고, 대전이 6조 379억원, 광주 5조 4,243억원, 대구 3조 3,932억원로 그 뒤를 이었다.

반면 광역시가 없는 지자체는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해당하지 않아 배정된 사업예산은 하나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윤덕 의원은 “택지개발에 이어 교통까지 수도권에 수십조의 예산이 집중적으로 투입되고 있어 국가균형발전을 오히려 역행하고 있다”며 “교통이 낙후된 지방도시에 더 많은 교통사업 예산 분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특히 광역시가 없는 지자체는 예산을 한푼도 못 받고 있어 광역교통법에 전북, 충북, 강원, 제주도 포함시켜야 하는 방안도 검토해야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