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바라춤 -시인 이명희
가을, 바라춤 -시인 이명희
  • 포켓프레스
  • 승인 2020.10.16 0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상한 가파른 벽 두드리는 만다라

하염없이 장삼 자락 휘젓는 팔 끝에서

한없이 부서지는 소리 먼 거리를 당긴다

 

전부였던 믿음이 스러진 가풀막 길

끊어질 듯 이어지는 바람결 갈피에서

냉혹한 삶 끝에 실린 몸을 낮춘 춤사위

 

껍질까지 얼룩진 굴레 같은 삶의 현실

흔들리고 허물어져 휘청대는 북소리

어깨를 치켜든 너울 눈물만 그렁그렁

 

둥둥 둥둥 둥둥둥 차오르는 그 미련도

휙 하니 치솟았던 인연 자락 흩뿌리며

미련도 막힘도 없이 훨훨 난다. 한 마리 새

-----------------------------------------------------------------------------

[이명희 시인 약력]

전남 장성출생. 아호= 청원[靑原]. 2005. <시조세계>신인상. 문학춘추 시 신인상.

한국시조시인협회 회원, 한국문인협회 회원, 한국여성시조문학회 부회장, 전남광주시조시인협회 회원, 호남시조시인협회사무국장.감사엮임, 광주문인협회 시조분과위원장

한국문인협회 장성지부 부회장

대한민국문예창작 우수작가상 (2008.5.), 호남시조문예상 (2013.12.), 한국여성시조문학상 (2017.11). 소파문학상 (2019.10) 수상.

시조집 <느낌표로 웃고 싶다> <주머니 속 그리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