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남재 걸으며 -시인 이종수
희남재 걸으며 -시인 이종수
  • 포켓프레스
  • 승인 2020.10.16 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뜨겁게 살아 온

생의 끝자락

가벼워진 몸에 노을빛

한 겹 걸쳐 입었다

 

까칠한 바람에

목쉰 풀벌레 울음도

붉은 바람으로 흩어지는데

함께 피고

함께 물들지 못하는

고독한 어울림

 

등짐 부리면 노랗게 물들까

가슴에 시름 비우면 빨갛게 물들까

비워야 물들고

버려야 떠나는 길

바람과 손잡고 함께 가는 길

--------------------------------------------------------

[이종수 시인 약력]

경남 하동 출생. 시집; <꽃강이 흐른다>. 한국문인협회 회원. 하동군 고전면장 역임. 하동문화관광해설사, 하동군민신문 논설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