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달새 -시인 이경주
종달새 -시인 이경주
  • 포켓프레스
  • 승인 2020.10.07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대는 무슨 설렘으로 창공을 오르는가

누군가의 가슴에 남고 싶어 우는가

누군가를 가슴에 담고 싶어 우는가

 

영혼이 자유로우면 몸도 가벼워지는 걸까?

바람처럼 구름처럼 첨탑으로 높이 떠서

하늘 강 숨비소리로 세상을 씻어주네.

-------------------------------------------

< 이경주 시인 약 력 >

․ 한국시학 신인상(2020), 수필문학 등단(2002)

․ 칼럼니스트, 시민 독서운동가, 초등교장 역임.

수필집 / 인연으로 스치는 바람

시와 수필 / 길 위의 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