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위의 가을 -시인 김두녀
길 위의 가을 -시인 김두녀
  • 포켓프레스
  • 승인 2020.09.23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늦가을 나무들은 사정없이 옷을 벗고

가지에 아직 매달려 있던 잎 바람 타고

좁은 어깨 툭 치며 내려앉을 때

동무를 만난 듯 반갑다

 

안개비에 젖은 아기단풍 물방울 머금고서

늦도록 나보다 더 붉은 녀석 있으면

나와 보라 눈에 힘을 준다

 

이 고운 빛은 어디에서 왔을까?

 

젖은 땅에 엎드린 아기단풍잎을 보고

허리 굽혀 뜨거운 손 갖다 대니

녀석은 바르르 떨며

괜찮다, 괜찮다 한다

 

손 안에 든 아기단풍잎이 따뜻해져

뒤돌아보는 나의 길

가을은 황홀하다

---------------------------------------------------------------------------

[김두녀 시인 약력]

1994년 <해평시> 등단. 서양화가. 한국작가회 고양지부장. 한국시인협회, 국제pen한국본부 회원. 서울시인상, 경기도문학상 본상 수상. 시집; “여자가 씨를 뿌린다” “삐비꽃이 비상한다” “꽃에게 묻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