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절 -시인 김안나
시절 -시인 김안나
  • 포켓프레스
  • 승인 2020.09.18 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찬 서리 뒤적이는 바람 곁

개나리 느긋하게 턱 괴고 있네

지가 국화인줄 알고

 

사뿐거리는 삼월의 손끝

노란 국화 위태하게 걸어오네

지가 개나리인줄 알고

 

하, 수선한 세상

제 정신으로는 살기 힘든가 보네.

------------------------------

[김안나 시인 약력]

서산 출생. 2002년 「한국문인」 시 등단.

사) 한국문인협회 이사. 사) 한국문인협회 용인지부 부회장. 계간「문파」 사무차장

시집: 「듣고 있나요」 외 4권 수상: 서정주 문학상. 문파문학상 등 수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