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진 의원 "가사노동자, 제도권 보호 받게 하자'...가사노동자보호법 발의
이수진 의원 "가사노동자, 제도권 보호 받게 하자'...가사노동자보호법 발의
  • 이은수
  • 승인 2020.09.15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면 근로계약 체결 및 사회보험료 지원 등 내용 담겨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비례)이 15일 “일정 기준을 갖춘 가사서비스 제공기관에 대해 정부가 인증하는 제도 도입을 통해 가사서비스 시장의 환경을 개선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김민호 기자)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비례)이 15일 “일정 기준을 갖춘 가사서비스 제공기관에 대해 정부가 인증하는 제도 도입을 통해 가사서비스 시장의 환경을 개선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김민호 기자)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비례)이 15일 “일정 기준을 갖춘 가사서비스 제공기관에 대해 정부가 인증하는 제도 도입을 통해 가사서비스 시장의 환경을 개선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이수진 의원은 15일 국회 소통관에서 '가사노동자보호법 발의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 법안에는 가사노동자와 서비스 제공기관의 사용자가 임금, 근로시간, 휴가 휴일 등을 포함 서면으로 근로계약을 체결하도록 하고, 국가는 가사서비스 제공기관의 사업주 및 노동자에 대해 사회 보험료를 예산 범위에서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

그는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 확대로 맞벌이 부부가 늘어나는 등 이유로 가사서비스 수요와 관련 시장이 확대될 전망이다”라며, “그러나 노동자들은 현행 근로기준법상 적용제외 조항으로 인해 법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입법화 과정에서 최대한 노력하여 열악한 환경에 놓여있는 가사노동자들이 법의 보호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통계청에 따르면 2019년 기준 16만명 가사노동자 중 99%가 여성이며, 50대가 36.7%, 60대가 44.9%다. 이 중 임시직은 59.2%, 일용직이 24.2%에 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