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대 -시인 민병찬
갈대 -시인 민병찬
  • 포켓프레스
  • 승인 2020.09.15 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언제 서리 내려도 나 두렵지 않네

바람에 꺾일지라도 아주 편히 눕겠네

지는 꽃 하얗게 날아 갈 하늘 있기 때문이네.

 

사무친 이야기도 손짓 하나로 족하게

한 마디 꺾어서 불면 삘릴리- 소리나게

목숨도 허물을 벗어서 개어 놓듯 그렇게

 

어깨 겯고 흔들릴 때 눈이 오면 어떠리

마디 마디 아프던 사랑 묻혀진들 이제 어쩌리

썩어서 새순이 돋을 땅, 한줌 거름이면 또 어떠리.

------------------------------------------------------------

[민병찬 시인 약력]

경북 문경 출신, 1986,❮시조문학❯ 천료 등단.

나래시조문학회 창립회원, 한국문인협회, 시조시인협회 , 양평사생회 회원

미술 전시회 회원전 9회 참여. 주) 원창목재 경영.

시조집 <가을비 그 뒤>외 4권.

수상: 나래시조문학상, 호남시조문예상, 정석주문학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