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장관, "코로나19 끝나도 원격수업 병행 필요 있다"
유은혜 장관, "코로나19 끝나도 원격수업 병행 필요 있다"
  • 이승저 기자
  • 승인 2020.07.24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정부질문서 박지원 후보자 학력위조 논란 공방 벌이기도

 

유은혜 교육부장관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김민호 기자)
유은혜 교육부장관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김민호 기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코로나 사태가 끝난 이후에도 온라인 수업과 등교 수업을 병행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유 장관은 24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대정부질문에서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코로나 사태 이전부터 교육의 다양성과 창의성을 위해 많은 종류의 온라인 수업을 진행하고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일각에서 제기하고 있는 100% 온라인 교육에 대해서는 "고등학교까지의 교육은 또래 학생과 교사들과의 관계맺기를 통해 사회성을 배우고 대면교육을 통해 다양한 체험을 해야 한다”며 “100% 온라인만으로 수업을 진행하는 것은 신중하게 운영해야 한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또 이 날 대정부질문에서 유은혜 장관은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과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의 학력 위조 의혹과 관련해 공방을 벌이기도 했다.

하 의원은 유 장관에게 박 후보자의 단국대 입학 과정에서 제기된 학력위조와 관련 교육부 차원의 조사를 요구했다.

하 의원은 박 후보자가 다니지도 않은 조선대 서류를 근거로 1965년 단국대에 편입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박 후보자가 실제 2년제 전문대를 졸업했음에도 조선대 서류를 내고 5학기를 인정받았다고 했다.

이에 유 장관은 ”지금 적용하는 법적 시행력적 근거를 든다면 (의원이 말한 점이) 강조돼야 할 부분이 있다고 본다“면서도 ”학교마다 차이가 있을 수 있고, 1965년 당시 규정과 지금은 많은 차이가 있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그러면서 ”단국대와 박 후보자는 말하는데 차이가 있기 때문에 사실관계에 대한 확인이 먼저 필요하다“며 ”청문회를 통해서 밝혀질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