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드림콘서트’“K-팝 뿐 아니라 관광홍보도”
‘2020 드림콘서트’“K-팝 뿐 아니라 관광홍보도”
  • 이재희 기자
  • 승인 2020.07.22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관광공사의 포스트코로나 겨냥한 방한마케팅도 활발

오는 7월 25~26일 열리는 비대면·온라인 한류콘서트인 ‘제26회 드림콘서트 CONNECT:D’는 코로나19로 방한이 막힌 한류 팬들을 겨냥한 선제적 관광마케팅의 장이 될 전망이다.

한국관광공사는 코로나19로 국가 간 이동이 제한적인 상황에서 전 세계 K-팝 팬들에게 희망과 용기의 메시지를 전하고 잠재적 방한객인 한류 관심층의 한국여행에 대한 갈망을 달램은 물론, 코로나19 종식 후 매력적인 방한 목적지로 포지셔닝 하고자 전 세계 32개 해외지사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한 대대적인 홍보마케팅을 펼친다.

온라인으로 전달되는 이번 ‘언택트 한류’ 행사를 성공리에 치르기 위한 준비도 마쳤다.

공사는 콘서트 무대현장과 해외 오프라인 행사 현장 연결을 통해 K-팝 아티스트와 지구촌 곳곳에 있는 팬들 간 실시간 소통이 이뤄지며 VR, 버추얼스튜디오 등 최신 기술을 통해 전 세계에 한류콘서트의 현장감과 함께, 한국 관광매력까지 생생하게 전달하는 장이 되도록 했다.

공사 3개 주요 해외지사에서는 오프라인 홍보도 펼쳐진다.

베트남에서는 25일 하노이에 위치한 베트남국립음대 콘서트홀에서 현지 EXO, Red Velvet 팬클럽 회원 등 K-팝 팬 약 1,000여명이 함께 대형 스크린을 통해 콘서트를 관람한다.

공사 하노이지사에서는 SNS 사전 홍보이벤트 및 K-팝 팬클럽 운영진을 통해 팬클럽 회원들을 초청하고 콘서트홀 입구에 한국관광 홍보부스 및 한류스타 포토존, 한복 체험존 등 한국문화관광 전시체험 공간을 설치해 한국을 적극 홍보한다.

중국 광저우지사에서 운영하는 코리아플라자에서도 26일 현지 K-팝 팬들이 모여 함께 공연을 관람한다.

참가자들은 공연 관람뿐만 아니라, 코리아플라자 내 전시 중인 한국문화예술품 관람 및 한국 여행정보 자료 수집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또한 독일에서도 25일 현지 K-POP 팬들과 가족들이 콘서트 관람을 함께 즐기는 이벤트를 실시한다.

공사 프랑크푸르트지사에서는 SNS 사전 홍보이벤트를 통해 K-팝 팬과 가족들을 선정하고 음악 전문 매거진 및 블로거, 유튜버들을 초대해 미니공연 공간에서 함께 공연을 관람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한편 26회 째인 이번 드림콘서트는 공사와 한국연예제작자협회가 공동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특별 후원하며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협력한다.

25일과 26일 오후 9시부터 SBS 프리즘타워에서 비대면으로 열리며 유튜브 및 네이버 VLIVE에서 생방송으로 유료 시청할 수 있다.

공사 김영희 한류관광팀장은 “전 세계 한류 관심층의 한국방문 의향은 62.5%1) 한국 제품·서비스 향후 이용 의향 : 한국방문, 한국식품구매, 한국음식점식사 순로 매우 높고 특히 해외 K-팝 팬의 10명 중 9명 )은 한국여행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코로나19 상황에서 1억 명에 달하는 세계 한류 팬의 한국여행에 대한 갈망을 K-팝 뿐 아니라 다양한 한류관광 콘텐츠를 통해 간접 체험할 수 있도록 디지털마케팅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 말했다.

‘2020 드림콘서트’“K-팝 뿐 아니라 관광홍보도”
‘2020 드림콘서트’“K-팝 뿐 아니라 관광홍보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