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식남녀' 강지영, 연출 도전기 스타트 안정적 연기 '합격점'
'야식남녀' 강지영, 연출 도전기 스타트 안정적 연기 '합격점'
  • 이재희 기자
  • 승인 2020.05.26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식남녀’ 강지영, 정일우와 경로이탈 로맨스의 시작? 예측불가 만남에 ‘흥미UP’
출처: sm엔터테인먼트
출처: sm엔터테인먼트

야식남녀’ 강지영이 맛깔나는 드라마의 시작을 알렸다.

JTBC 새 월화드라마 ‘야식남녀’에서 강지영은 CK채널 계약직 예능 피디 김아진 역을 맡았다.

김아진은 긍정 마인드와 뜨거운 열정으로 똘똘 뭉친 캐릭터.지난 25일 첫 방송된 ‘야식남녀’ 1회에서는 계약직 피디 김아진의 연출 데뷔를 위한 고군분투기가 그려졌다.

아진은 조연출 4년차로 아직 입봉조차 하지 못해 언제 잘릴지 모르지만, 꿋꿋하게 제 할 일을 해내는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아진은 컴퓨터조차 지급되지 않는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오랜 고민 끝에 만들어낸 프로그램 기획안을 제출했다.

하지만 회식자리에서 본부장 차주희에게 혹평을 받았고 해야 할 말은 해야 직성이 풀리는 성격으로 객기를 부린 덕에 24시간 안에 프로그램에 딱 맞는 셰프를 구해오는 조건으로 연출 데뷔의 기회를 얻어내며 극을 흥미진진하게 이끌었다.

또한 포기 직전의 순간에 구세주 같이 나타난 비스트로의 셰프 진성을 복잡미묘한 얼굴로 바라보며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강지영은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이며 김아진으로서 성공적인 출발을 알렸다.

온종일 일과 사람에 시달려도, 맛있는 음식과 시원한 한 잔 술로 훌훌 털어낼 수 있는 밝은 성격을 가진 캐릭터를 사랑스러운 연기로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것. 그리고 발랄하면서도 당찬 목소리와 행동은 통통튀는 아진의 성격을 이해시키기에 충분했다.

또한 극 사이사이 계속해서 찾아오는 위기의 순간에 아진이 느끼는 불안한 감정 변화를 자연스럽게 표현하며 몰입을 더하기도.이처럼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뽐낸 강지영이 앞으로 ‘야식남녀’에서 어떤 연기와 활약을 펼칠지 기대감이 높아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