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시인 이성순
코로나19 -시인 이성순
  • 포켓프레스
  • 승인 2020.04.08 0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얀 손바닥만 한

장막을 걸치고 다닌다

 

지루한 기다림이

새파랗게 멍든

웃음을 감추게 하는 너는

 

가까이 눈 맞추지 못해

고독마저 정겹고, 보고 싶은 사람냄새

셀 수 없는 그리움이다

 

이제는 그만

장막을 걷어내고

훌훌 털고 봄 꽃구경 가고 싶다

-----------------------

이 성 순 시인 약력

<창조문학>으로 등단.

한국문인협회 회원. 국제PEN한국본부 회원. 은평구문인협회 회원.

편지마을 회원.

시집 『바람의 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