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시붓꽃 -시인 김두녀
각시붓꽃 -시인 김두녀
  • 포켓프레스
  • 승인 2020.04.02 0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우내 덮었던 낙엽 밀어내며

산모롱이에 핀 작은 각시붓꽃

진보랏빛 미소로

소풍 나온 우릴 반긴다

작년에 만났던 고 작은 각시붓꽃

 

율아, 이 꽃 좀 봐봐 각시붓꽃이야 !

아유, 이뻐요!

온아 ! 이 꽃 좀 봐봐,

각시붓꽃이래 !

 

율이가 동생 부르는 소리에

조용하던 오솔길이 놀라

꿈틀거린다

 

세상에 나와서

할머니와 처음 본 각시붓꽃

아이들은 이 꽃을 기억할 것이다

“할머니붓꽃”이라고

-------------------------------------------------------

[김두녀 시인 약력]

1994년 <해평시> 등단. 서양화가. 상황문학,한국작가회의 고양지부 전회장. 한국시인협회, 국제pen한국본부 회원. 서울시인상, 경기도문학상 본상 수상. 시집; “여자가 씨를 뿌린다” “삐비꽃이 비상한다” “꽃에게 묻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