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섬의 봄날 -시인 김미순
동백섬의 봄날 -시인 김미순
  • 포켓프레스
  • 승인 2020.04.01 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너 있던 자리

아슬아슬 외로움만 출렁거려

빨갛게 노을 속으로 뛰어드는

한 계절의 몸짓만 뜨거운 이 곳

 

두근두근 실핏줄 붉음으로 물들어

추운바람을 통과한 속내 환한 노랑씨방

한 겹 한 겹 저며 모은 가슴 저린 동백꽃

 

설레임 반짝이던 바람의 모서리

그냥 툭, 툭, 툭, 내려놓는

울컥 쏟아져 내리는 서러운 봄날이여.

---------------------------------------------------

<김미순 시인 약력>

* 1987.『문학과 의식』등단.

* 부산문인협회부회장, 부산여류문인협회회장 역임.

* 현, (사)부산시인협회부이사장, 한국현대시인협회이사.

* 부산문학상 본상, (사)부산시인협회상 본상, 한국해양문학상 최우수상 수상.

* 시집『바람, 침묵의 감각』『선인장가시, 그 붉은 꿈』등 10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