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고슴도치 -시인 강달수
사랑-고슴도치 -시인 강달수
  • 포켓프레스
  • 승인 2020.04.01 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끼 앞에서는

고슴도치의 가시도 꽃이다

 

자식을 위해서

가시도 아름다운 꽃으로 피어난다

 

달콤한 배의 연한 속살 같고

솜사탕처럼 부드러운 가시

 

내 자식들이 어릴 때

나는 어떤 꽃으로 안아 주었는가?

-----------------

*[강달수 시인 약력]

1997년 《심상》등단, 동아대학교대학원 문예창작학과 졸업,

현)부산광역시인협회 부이사장, 김민부문학제 운영위원장,

시집: 『달항아리의 푸른 눈동자』외 2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