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의 옆구리-시인 박천순
가을의 옆구리-시인 박천순
  • 시인 박천순
  • 승인 2019.11.13 0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대뼈가 붉은 여자
머리 위로 그을린 전구가 흔들린다
반죽으로 꽉 쥔 주먹을 불판 위에 놓자
기름 먹은 손이 납작하게 눌린다
이 눈치 저 눈치 바삐 뒤집다 보면
손금 사이 캄캄하게 고이는 어둠
 
박스로 만든 방에서
어린 딸이 잠들어 있다
간신히 서 있는 방이 무너질까봐
인형처럼 뒤척이지도 않는다
바람이 불 때마다 여자 대신
박스가 물기 없는 자장가를 부른다
 
엄마 배고파
눈 부비고 일어난 아이 작은 손에
터진 호떡 하나 건넨다
빈 주머니 같은 은행잎이 후두둑 떨어진다
딸의 옆구리가 드러날세라
여자는 이불을 꼭꼭 여며준다

----------------------------------
박천순(朴天順) 시인 약력
약력: 2011년 ≪열린시학≫ 등단. 시집 『달의 해변을 펼치다』
2015년 열린시학상, 2017년 시산문학상 수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