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정말 마음에 들어”
“이건 정말 마음에 들어”
  • 이재희 기자
  • 승인 2019.11.08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놀면 뭐하니?-뽕포유’ 유재석, 유산슬 트로트계 싹~다~ 갈아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 유재석이 ‘히트곡 제조기’ 콤비 김이나 작사가, 조영수 작곡가과 함께 신곡 ‘사랑의 재개발’을 탄생시키며 트로트계를 싹 다 갈아엎을 예정이다.
‘사랑의 재개발’이 ‘합정역 5번 출구’와 함께 유산슬 데뷔 앨범의 더블 타이틀곡으로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과연 어떤 색다른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오는 9일 방송될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 에서는 김이나 작사가, 조영수 작곡가가 참여한 유산슬의 새로운 타이틀곡 ‘사랑의 재개발’이 공개된다.

‘놀면 뭐하니?-뽕포유’
‘놀면 뭐하니?-뽕포유’

‘사랑의 재개발’은 유재석이 ‘유플래쉬’의 ‘헷갈려’ 가사 작업을 위해 만난 김이나 작가사의 아이디어에서 시작됐다.
지난주 예고를 통해 살짝 공개된 ‘사랑의 재개발’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유재석이 김이나와 함께 ‘사랑의 재개발’의 영감을 얻기 위해 트로트계의 성지이자 트로트계의 홍대로 불리는 동묘 거리로 나선 모습이 포착됐다.
유재석은 ‘사랑의 재개발’ 가사 속에 어르신들의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싶다며 김이나와 동묘 거리와 오래된 LP 가게 찾아 특유의 ‘동묘 바이브’를 제대로 느끼는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김이나가 완성한 ‘사랑의 재개발’ 가사를 본 유재석은 “이건 정말 마음에 들어”며 흡족한 모습을 보여줬고 그녀의 추천을 받아 작곡 의뢰까지 일사천리로 이어졌다.
그 주인공은 바로 조영수 작곡가로 홍진영의 ‘사랑의 배터리’, ‘잘 가라’ 등 트로트를 비롯해 SG워너비, 씨야, 다비치 등 장르를 불문하고 수많은 히트곡을 만든 히트곡 제조기.
그는 김이나의 가사를 보고 단 번에 곡을 만들어내는가 하면, 유재석이 말하는 대로 피아노 멜로디를 변형시키는 등 ‘멜로디 솔루션’의 면모를 보여줬다는 전언이다.
그런 가운데 유재석이 조영수, 박현빈, 윤수현과 녹음실에 모인 모습도 포착돼 눈길을 모은다. 조영수는 전혀 다른 느낌의 ‘사랑의 재개발‘ 2가지 버전을 만들었다.
첫 번째는 간절하게 마음의 재개발을 원하는 ‘애타는 재개발’을, 두 번째는 빠른 재개발의 기쁨이 담긴 ‘성급한 재개발’을 떠오르게 만드는 곡. 180도 다른 매력을 보여준 2곡 사이에서 어느 하나 선택하기 어려운 상황에 놓였다고 해 과연 시청자들은 어떤 곡을 선택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또한 유재석은 각각 박현빈과 윤수현의 특급 지원 사격을 받아 온몸 꺾기와 뒤집기 스킬까지 선보이며 놀라운 실력을 뽐냈다는 후문이다.
히트곡 제조기 김이나 작사가, 조영수 작곡가가 참여한 유산슬의 신곡 ‘사랑의 재개발’은 오는 9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뽕포유’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