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갈 -시인 천융희
전갈 -시인 천융희
  • 시인 천융희
  • 승인 2019.11.08 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악 떠날 채비를 마친 터미널은 야행성이다

태양에 맞물린 밤의 세계

떠도는 어둠의 중심에서
허둥지둥 가벼워지는 어린 연인들은
여전히 고생대의 변온동물처럼
환해졌다 캄캄해지기를 반복한다

꼬리를 감추고 사라진 맹독이
벽에 기댄 벤치 위
불립문자처럼 남아있는 곳

출몰이 잦은 터미널은
뜨거워졌다 순간 식어버리며 늘 고전적인 자세다
다시 이별을 시작할지도 몰라
오늘은 이별 중

차갑게 식어버린 비문이
뚝뚝 끊긴 문장이
차창 안으로 흘러내리고

곳곳
먼 발자국 소리만 벗어둔 채
기별 없는 당신은

어쩌면 이미 나와 이별했는지도 모른다

-------------------------------------
[천융희 시인 약력]
-경남 진주 출생. 2011년 《시사사》 등단.
-시집 『스윙바이』.
-창원대학교 대학원 국어국문학과 석사 수료.
-현재 계간 《시와경계》, 계간 《디카시》 편집장.
-경남일보 <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연재 중.
-제2회 유등작품상 수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