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라꽃에 울다 -시인 곽구영
칼라꽃에 울다 -시인 곽구영
  • 시인 곽구영
  • 승인 2019.10.11 0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 여고생 교복 위 시리도록 눈부신 하얀 칼라 같은,

칼라꽃 얻어 온지 여러 해

수선화 제주한란 피고 각시붓꽃 바람꽃 약속처럼 피는데

그녀의 꽃밭에서 어질머리 피던 꽃

내 아파트 허공 베란다에선 꽃이 되지 않는다

길게 목을 뺀 잎자루 위

푸른 잎 큰 손처럼 벌리고 칼락칼락 찬 기침을 한다

인연의 마디마디 꽃은 피는데 그리움이 지친자리 눈물꽃도 피는데

지금도 여우별처럼 눈에 선한 그녀의 하얀 칼라

그것이 내게 꽃이었다는 것을

피지 않는 칼라꽃 곁에서 나는 이제 아느니.
------------------------------------------------
[곽구영 시인 약력]
1948년 경남 고성 출생. 1974년 <현대시학>등에 시를 발표.
2008년 <열린시학>에 시를 발표. 2018, 열린시학상 수상.
2018년 시집<햇살속에서 오줌 누는 일이 이토록 즐겁다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