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셈하기 -시인 김용길
나이 셈하기 -시인 김용길
  • 포켓프레스
  • 승인 2019.10.10 0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잇살 셈하는 게 헛일이라 하더니만
그래도 몰래 속으로 셈하니
눈물이 난다
가슴 반쪽 헐렁한 바람이 일고
손끝이 떨려온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고
진부한 말 흘려보내며
반백의 머릿발
손으로 쓸며
저만큼 달아나는 계절을 본다

비인 나무 우듬지 끝
달랑거리는 몇 잎
헤아려 보며
가슴 안으로 흐르는 강물 
소리 듣는다.


----------------------------------------------------

 

[김용길시인 약력]
1966년 〈시문학〉추천 및 〈문학춘추〉신인문학상 당선으로 등단
시집 〈바다와 섬의 이중주〉〈빛과 바람의 올레〉등 다수
〈제주도 문화상〉(예술부문) 등 다수 수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