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면 -시인 유경희
가을이면 -시인 유경희
  • 유경희
  • 승인 2019.10.09 04:03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이면
부드러운 햇살 한 가닥에도
정금가루 한 말이 후두둑 떨어진다

가을이면
살랑이는 바람 한 자락에도
라르고 안단테 음률이 스르르 흐른다

분홍에 진분홍 나란한 코스모스길
가을의 길이가 십리 백리도 아니 되어
안타까운 조바심에 애가 타는데

긴 머리 찰랑이며 콧노래 흥얼이는 소녀
나는 몰라요,
햇살 바람에 발걸음이 깃털처럼 가비업다


-------------------------------------------------


[유경희 시인 약력]
2016년 <한국시학> 신인상 등단. 경기시인협회 회원. <셋>동인.
시집; <하룻강아지의 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연진 2019-10-18 23:41:10
깃털처럼 가벼운 걸음으로 살아가라고 속삭이는것 같네요. 요즘 발걸음이 너무 무거웠나 봅니다.

김시현 2019-10-12 10:16:51
언어로 그려낸 한 폭의 수채화 잘 감상했습니다~~

이정아 2019-10-11 12:35:28
아름다운 그림같은 시에요, 멋져요!

조미준 2019-10-09 18:25:06
서정적이며 아름다운 작가님의 모든 시를 좋아합니다.

하늘이 푸르구나 2019-10-09 17:26:40
정말 아름다운 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