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지지율 30%대로 연거푸 추락
문재인 지지율 30%대로 연거푸 추락
  • 최원영 기자
  • 승인 2019.10.08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 전 촛불시민과 조국 지지층 틈새 심하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한 지지율이 최저치 경신을 이어가고 있다.  내일신문이 창간 26주년을 기념해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와 공동으로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6일부터 지난 2일까지 전국 성인 1200명을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은 ±2.8%포인트) 결과 ‘문재인 정부가 국정 운영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32.4%였고, ‘국정 운영을 잘하지 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49.4%였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8.3%였다. 자세한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자료:내일신문, 한국리서치

 국정 지지율 34.2%는 문 대통령 취임이후 최저치다. 지지율이 마지노선으로 여겨지는 40%미만으로 떨어진 것은 지난달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의 37.9%(9월 23~24일) 조사에 이어 두 번째다. 전임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경우를 보면 취임 2년차인 2014년 12월 셋째 주 처음으로 긍정률 30%대로 추락했었다. 당시에는 청와대 문건 유출 사건, 정윤회 국정개입 등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었다. 2015년 들어서는 ‘연말정산 대란’으로 1월 넷째 주 긍정률 29%, 부정률 63%까지 급락한 바 있다.
 이번 내일신문 여론조사는 앞서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4일까지 공휴일인 3일을 제외한 나흘 동안 19세 이상 유권자 200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국정 수행 지지율(신뢰 수준 95%, 표본오차 ±2.2%포인트) 44.4%보다도 12%포인트 이상 낮은 것이다. 특히 두 조사의 표본 오차가 각각 ±2.8%포인트와 ±2.2%포인트로 차이가 벌어져 있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문 대통령에 대한 여론이 최악으로 치닫고 있음을 보여준다.
 더욱이 내일신문과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의 조사는 개천절인 지난 3일 조국 반대 시위가 열린 대규모 광화문광장 집회 이전에 실시된 것으로 주목된다.
 연령대별로는 30대에서만 긍정평가가 48.4%로 부정평가(32.1%)보다 높았고, 나머지 연령대에서는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보다 많았다. 특히 60대는 부정평가(64.9%)가 긍정평가(20.3%)보다 3배 넘게 나타났다. 50대는 부정평가(58%)가 긍정평가(31.6%)보다 두 배가량 높았다. 20대에서도 부정평가가 35.8%로 긍정평가 26.5%보다 10%포인트 가까이 높았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에서만 긍정평가가 53.9%로 부정평가 20.9%보다 높았다. 대구·경북 지역의 부정평가는 63%로 긍정평가 18.5%의 3배를 넘었다. 서울(52.6%)과 대전·충청(58.3%), 강원·제주(50%)에서도 부정평가가 50% 이상이었다. 문 대통령과 조국 법무장관의 고향인 부산·울산·경남의 부정평가는 49.6%였다.
 성별로도 남성(52.7%)과 여성(45.9%) 모두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남성 33.7%, 여성 31.1%)보다 높았다.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이 27.8%, 자유한국당 19.4%, 정의당 8.2%, 바른미래당 4.8% 순이었다. 지지정당이 없다는 응답은 36.1%로 나타났다.
 내일신문 여론조사는 지난달 26일부터 지난 2일까지 전국 성인 1200명에게 유·무선 혼합 임의전화걸기(RDD)를 이용한 전화면접조사(CATI)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14.4%다.
 내일신문은 이번 조사에서 '조국 장관이 사퇴하면 문재인 대통령의 개혁추진 동력을 잃게 된다' 의견에 응답자의 44.5%가 동의, 47.7%가 비동의 의사를 밝혔다고 분석했다. 이념지형별로도 진보층과 보수층의 태도가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보층은 57.9%가 동의한 반면 보수층은 56.8%가 반대 입장을 보였다.
 신문은 그러나 3년 전 박근혜 퇴진을 외치며 촛불을 든 시민과 지금 조국 법무장관 임명 지지층 사이에 적지 않은 틈이 확인됐다고 분석했다.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사 앞에서 벌어지는 촛불집회에 등장하는 '검찰 개혁-조국 수호' 구호에 대해 진보층 내부의 우려와 이견이 적잖음을 보여준다는 것이다.
 이번 조사 결과 조 장관 임명을 지지하는 국민은 29.2%에 불과한 반면 절반 이상인 53.7%가 ‘잘못된 일’이라고 평가했다. 판단유보층(17.1%)에 적지 않은 부정평가층이 포함됐다는 점을 고려하면 조 장관 임명에 비판적인 여론은 더 늘어날 것이라고 신문은 분석했다.
 3년 전 촛불집회 참여자들 가운데 49.2%가 조 장관 임명을 지지했지만, 37.9%는 비판적 입장이었다. 여기서도 판단유보층이 12.9%나 돼 부정여론이 지표보다 많은 것으로 해석됐다.
 조 장관 임명에 찬성하는 사람들 중 73.2%는 ‘조 장관이 사퇴하게 되면 문재인 대통령이 개혁추진 동력을 잃게 될 것’이라는 견해에 동의했다. 하지만 임명 지지층 중에서도 23.8%는 ‘조 장관이 사퇴하더라도 개혁동력을 잃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었다.
 ‘조 장관 임명이 잘못됐다’고 보는 비판층에서는 ‘개혁동력을 잃지 않을 것’(62.2%)이라는 응답이 ‘잃을 것’(31.7%)이라는 답변보다 2배 많았다. 판단유보층에서도 ‘개혁동력을 잃지 않을 것’(43.2%)이 우세했다.
 ‘조 장관 임명을 지지’하면서 ‘조 장관이 사퇴하면 개혁동력을 잃게 될 것’이라고 보는 조국 임명 적극 지지층은 누구일까. 3년 전 촛불항쟁 참여자 중 더 진보적, 더 민주당 지지성향이 강한 것으로 드러났다. 3년 전 촛불시민 가운데 자신이 진보성향이라고 인식하는 참여자는 40.0%였다. 하지만 조국 임명 적극 지지층 가운데 진보성향은 51.9%로 11.9%포인트 많았다. 촛불항쟁 참여자 가운데 민주당 지지층은 43.6%인데, 조국 임명 적극 지지층 중 민주당 지지층은 65.6%로 22.0%포인트 더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