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어떻게 하고 있나?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어떻게 하고 있나?
  • 박철진 기자
  • 승인 2019.10.07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 돼지 열병 어떻게 돼 가고 있나?

7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 9월 16일 파주에서 첫 발생이후 6일까지 총 13건의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발생농장과 주변 3km이내 방역대 농장의 살처분은 모두 완료됐다. 또한 파주와 김포시 전체 잔여 돼지와 연천군 발생농장 10km이내 잔여 돼지에 대한 비육돈 수매와 수매후 남은 돼지에 대한 예방적 살처분이 추진중이다.
파주의 경우 1만,454마리가 수매 신청되어 1,111마리의 수매가 진행됐고 김포는 수매신청 3,290마리 중 2,539마리의 수매가 진행됐다.
연천의 경우 22개농장 3만4천여마리를 대상으로 수매 신청을 받고 있다. 수매는 수매 신청농가별 순차적으로 진행하며, 수매가 완료 되는 농가별로 예방적 살처분이 진행될 예정이다. 경기북부권역은 하루 2회 소독을 실시하고 있으며 나머지 권역도 하루 1회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경기북부권역 축산차량에 대한 이동통제를 지속 실시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19대를 관제하여 3대를 적발하고 5대를 사전 경고하여 복귀조치 했다. 10km이내 방역대 농가 및 역학농가 1,671호에 대한 전화예찰을 매일 실시하고 있으며 현재까지는 이상이 없었다. 접경지역 도로, 하천 주변을 따라 군제독차, 연막차, 지자체 차량, 농협차 및 산림청 헬기를 동원하여 집중 소독을 실시했다.
비무장지대 지역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오염 해소를 위하여 강화부터 고성까지를 7개 권역로 구분하여 산림청 헬기 7대를 동원하여 지난 5일부터 11일까지 항공방제를 실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