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금리 2개월 만에 또 0.25%P 내려
美 금리 2개월 만에 또 0.25%P 내려
  • 이재희 기자
  • 승인 2019.09.20 0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가 18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 인하했다. 올 들어 두 번째로 지난 7월 말에 이어 2개월 만이다. 이에 따라 한국은행의 다음달 금리 인하 가능성도 커졌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올해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4%에서 2.1%로 또 내려잡았다.

연준은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치면서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FFR)를 현행 2.00~2.25%에서 1.75~2.00%로 0.25% 포인트 내린다고 발표했다. 연준은 성명에서 “경제 전망에 관한 글로벌 진행 상황의 함의를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미국 경제가 비교적 견조한 상태지만 미중 무역전쟁과 글로벌 경기 둔화에 따른 불확실성 증가에 대응한다는 차원이라는 것이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만약 경제가 하강하면 더 폭넓고 연속적인 금리 인하가 적절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그것은 우리가 보고 있다거나 예상하는 게 아니다”라고 말해 추가 금리 인하에 대한 섣부른 판단을 경계했다.

미 연준이 정책금리를 내리면서 한국은행도 연내에 추가 기준금리 인하에 나설 가능성이 커졌다. 전문가들은 가파르게 하강하고 있는 국내 경기 상황을 감안해 이르면 다음달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현재 연 1.50%에서 0.25% 포인트 내릴 것이라고 전망한다. 경기 부양이라는 금리 인하의 명분에 더해 미국과의 금리 차이가 기존 0.50∼0.75%에서 0.25∼0.50%로 좁혀져 정책 여력이 커졌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미 연준의 금리 인하 결정에 대해 “통화정책을 운용하는 데 부담을 덜어 주는 측면이 있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