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엽 -시인 김병래
낙엽 -시인 김병래
  • 포켓프레스
  • 승인 2019.09.18 0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마의

 굵은 주름살 사이로

그믐달이 떠 가고

 

눈밑의

잔 주름살 사이로

지는 별이 떠도네

 

하이얀

 머리칼 위에는

서릿발이 무성하고

 

갈지자

걸음 길 사이엔

노을빛이 서럽네

 

---------------------


[김병래 시인 약력]

부산문인협회 회원, 부산시인협회회원, 알바트로스 시낭송회 자문위원.
<가산문학> 우수작품상 수상, <문예시대> 작가상 수상.
시집:<내가 사랑하는 세 여인> 외 다수.
전 KBS부산방송 아나운서부장.
현 경성대 사회교육원 스피치지도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