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방 -시인 노현숙
유리방 -시인 노현숙
  • 포켓프레스
  • 승인 2019.09.09 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지마
울지마
지상에서 들려온다
기도소리 내지 않았는데
울음소리 조차 들리지 않는데

가지마
가지마
하늘에서 저런 소리
죽도록 가까웠던
가려는 몸과 가지 못하는 마음
흔들어,

유리방에
산자의 넋을 가둔다

 

---------------------------------------

 

<노현숙 시인 약력>
1994년 <자유문학>및 <시와 시학>신인상 등단.
시집으로 <바람은 없다> <겨울나무 황혼에 서다>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