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낙비 그치면 -시인 이승남
소낙비 그치면 -시인 이승남
  • 포켓프레스
  • 승인 2019.09.05 05:0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들을 지나 냇가를 건너
새들이 지저귀고 물소리 거문고 켜듯
은은히 퍼지는 소리를 따라
소소한 얘기가 가득할 작은 숲으로
가 보리라

바람이 잠잠하고
햇살이 찬찬히 스미는 곳
고요히 이는 잔바람이 잠자는 잎들을
흔들어 깨우는 정오,
푸른 정원으로 어서들 와 보셔요

삶이 우리를 지치게 하여도
그곳은 우릴 평안케 하며
편백나무 향기 피어나는 정다운 숲은
그대를 기다리는 아주 착한 곳이랍니다

정의와 의리가 있는 숲
그곳에서
나무와 잎새에 이는 바람결에
기대어 소곤소곤 얘길 해도 좋아요
풀벌레소리 바람소리 그들만의 합주도
꽤 근사하고 흥겹거든요

여러분,
마음과 어깨위에 짐일랑 모두 이 숲에서
훌훌 벗어버리고
숲의 날개 밑에서 맘껏 쉼표를 꾹 눌러봐요

오직, 소중한 당신만을 위해서.

-------------------------------------------
[이승남 시인 약력]
2010년 시전문계간지『시산맥』신인상으로 등단.
시집『물무늬도 단단하다』외 다수.
한국문인협회 회원, 경기시인협회. 수원시인협회 이사, <마음의 행간>동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종수 2019-10-19 14:09:23
독자만을 위한 쉴만한 곳
정말 쉬고 싶네요
다 내려놓고...
궁극의 쉼은
죽음일까요?
무념무상의 현존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