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밭의추억 -시인 권명곡
콩밭의추억 -시인 권명곡
  • 포켓프레스
  • 승인 2019.08.21 0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콩잎이  흩날리는 이랑에 서있으면
엄마의 호미소리  들린다 사그락 사그락
흰 수건 머리에 쓰고 땀을 닦던 울엄마

땀 젖은 모시적삼  허리 못 핀 밭고랑엔
무성한 잡초들이 요술처럼 사라지고
철없이 뛰어다니던 내 발자국만 보이네.

------------------------------------------------
[권명곡 시인 약력]
충남 청원 출생. 2006,<문파문학> 신인상 등단. 동남문학상 수상. 경기시인협회 회원. 시집; <달콤한 오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