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직했던 삶의 뒤란 -시인 최스텔라
우직했던 삶의 뒤란 -시인 최스텔라
  • 포켓프레스
  • 승인 2019.08.20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 오는 날 바닷가 모래톱 위/ 상처투성이로 널브러진 늙은 나뭇등걸 하나 만났다/ 망가진 육신 사이로/ 고단한 삶이 결을 따라 묻어난다

결은 결을 삭이지 못한 채/ 때로는 부당한 것이 정당화되어/ 진실이 왜곡되는 뻔뻔함도 감수하며/ 오랜 세월 한자리를 묵묵히 지켜냈다

계절은 여러 해 동안 왔다 가곤 했는데/ 그때마다 상처 하나씩 놓고 갔다/ 옹이가 지거나 군살이 된 삶/ 깊은 상처로 파인 곳엔 수리부엉이가 들어 살았고/ 딱따구리란 놈은 마구 생살을 파내곤 새끼를 키웠다/ 더러는 다 큰 녀석도 날아가지 않고/ 계속 쪼아대며 파고들었다/

해마다 늘어가는 시달림으로/ 땅을 움켜쥐던 힘 약해지고/ 비바람 몹시 불던 날 흙은 그를 밀어내/ 강물로 곤두박질쳐 바다로 떠밀렸다/

그의 아픔이 고스란히 내게로 건너 온다/ 어쩌면 훨씬 더 이전부터, 나는/ 그에게 몸 붙여 살던 수리부엉이였거나/ 딱따구리였을지도 모르겠다

 

--------------------------------------------------------

 

[최스텔라 시인 약력]

<문파문학> 신인상 등단. 국제Pen한국본부 회원, 한국문인협회 회원, 경기시인협회 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