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한국기업 피해 발생 땐 일본에 대응"
文대통령 "한국기업 피해 발생 땐 일본에 대응"
  • 최원영 기자
  • 승인 2019.07.09 0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입장을 처음으로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 보좌관회의에서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문대통령은 8일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해 “한국 기업들에 피해가 실제적으로 발생할 경우 우리 정부로서도 필요한 대응을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며 “일본 측의 조치 철회와 양국 간 성의 있는 협의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지난 1일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 발표 이후 문 대통령이 직접 입장을 표명한 것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최근 일본의 무역 제한 조치에 따라 우리 기업의 생산 차질이 우려되고 전 세계 공급망이 위협을 받는 상황에 처했다"며 "일본이 늘 주창해온 자유무역의 원칙으로 되돌아가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어 "대응과 맞대응의 악순환은 양국 모두에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정부는 외교적 해결을 위해서도 차분하게 노력해 나가겠다"고 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 발언은 (일본의 조치가) 외교적 문제로 돌이킬 수 없는 관계로 가는 것을 막기 위한 당부이자 촉구"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국 기업들에 피해가 실제적으로 발생할 경우 우리 정부로서도 필요한 대응을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며 민관 합동으로 비상 대응 체제 구축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이날 "일본이 한국과의 실무 협의에 응하기로 했다"며 "다만 구체적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했다. 경제 보복 조치를 놓고 한·일 정부 간 협의가 조만간 시작될 것이란 얘기다.
이와 관련,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 대사는 이날 "(일본의 조치는) 양국 간 신뢰 관계가 무너졌기 때문"이라며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한국 정부가 진전된 안을 가져오면 타협의 여지가 있다"고 했다.
이와 함께 일본 정부는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강화 대상을 다른 수출 품목으로 확대할 수 있다고 NHK가 이날 보도했다. NHK는 "(일본) 정부는 한국 측에 원자재의 적절한 관리를 촉구할 생각인데, 개선 움직임이 없으면 규제 대상을 확대하고 수출 관리 우대 국가(일명 '화이트' 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할 방침"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