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진강 -시인 배기환
섬진강 -시인 배기환
  • 포켓프레스
  • 승인 2019.06.20 0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득한 삼국시대의 관창과 계백이
저렇게 금 그어 놓았을까 마이산에서
발원하여 남도로 흐르는 저 강,
한때는 프롤레타리아 해방구를 꿈꾸던
우람한 산속 비트를 빠져나온 총소리가
둥둥 떠내려가며 한없이 가슴을 찢던
아픔까지도 그저 아무 일 없었다는 듯
역사라는 명분으로 꼭 품어 안고
초롱초롱한 눈빛으로 무심히 흐르다가
매화나 산수유꽃 벙글 때쯤이면
어김없이 은어떼는 에메랄드빛 그의
물살을 끌고 상류로 거슬러 올라간다

---------------------------

[배기환 시인 약력]
경남 하동출생, 1997『시문학』천료 등단.
부산문인협회 시분과위원장 역임, 부산환경문학회 대표.
부산문학상 본상, 부산일보 해양문학상, 한국해양문학상 대상 수상.
시집≪전생을 굽다≫외 다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