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시인 정의숙
길 -시인 정의숙
  • 포켓프레스
  • 승인 2019.06.20 0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월 장마 끝자락
간간이 부는 바람 타고
푸른 단풍잎 위로
빗방울 맺혀 떨어진다.

늘어진 가로수
그늘 아래
치켜 올린 솔잎마다
걸터앉은 햇살
반짝이며 휴식한다.

흐르는 시간
귀 기울이며
끝없이 이어지는
아득한 길 바라보며
잠시 발길 멈춘다.

[정의숙 시인 약력]
경기도 화성 출생, 2017 <한국시학> 신인상 등단, 경기시인협회 사무차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