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의 눈물 -시인 강달수
동백꽃의 눈물 -시인 강달수
  • 포켓프레스
  • 승인 2019.06.18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처연하게 핀 꽃일수록
눈가가 붉다

봄비로 용해시키지 못한
동백의 눈물

꽃잎마다 울컥 울컥 물든
붉은 그리움

봄바람을 견디다 견디다가
어느 안타까운 봄날

끝내 툭 떨어져버린
첫사랑의 지문.

-------------------------------------------
*[강달수 시인 약력]
97년 《심상》등단, 동아대학원 문예창작학과 졸업
사)부산시인협회 부이사장, 김민부문학제 운영위원장.
시집:『라스팔마스의 푸른 태양』 『몰디브로 간 푸른 낙타』 『달항아리의 푸른 눈동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