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장날 -시인 김인태
시골장날 -시인 김인태
  • 포켓프레스
  • 승인 2019.06.10 0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하룻날은 고향 장날이다
새벽부터 돈 사려 가는 긴 행렬
강물에 머문 달도
기다렸다는 듯이 뒤 따라나선다
푸성귀인 아낙네 치닫는 종종걸음
소망 같은 계산이 숨차다

난전亂廛 따라
잔정이 거나하게 들이켠 막걸리가 엉킨 고함에
부풀어 오르다 푹 꺼진 보자기 같은 시장기가
빗자루 전 앞 돼지국밥집 문턱에
풋고추 된장에 꾹 찍어
질근질근 씹던 입맛도 괜히 바빠


김인태
경남 함안출생, 2006년 자유문학 신인상.
국제펜클럽한국본부회원, 한국문인협회 문인공원설립 추진위원,
부산문인협회 사업이사, 새부산시인협회 편집위원,
부산문학상 수상. 시집-『가을, 그리고 겨울로』외6 동인지 다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