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종사 (水鐘寺) -시인 유경희
수종사 (水鐘寺) -시인 유경희
  • 포켓프레스
  • 승인 2019.06.08 06:25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길산 꼭대기 무심한 저 구름
양갈레 낭창하니 곱게 땋은 두 줄기
두물머리 굽어보며 한숨 돌려 가려는지
수종사 대문 현판 앞에 서서
안개마냥 연기마냥 한참을 머물러

광풍과 회한의 어느 왕조 이야기는
터만 남은 사찰로 흔적조차 흐려져
치부(恥部) 감춘 밀어 켜켜이 숨었는데
오가는 바람이 심심찮이 전하누나

지긋이 늙은 은행나무는 신선이 되고
사철의 두물머리 운길산 수종사로
뛰노니는 어린 아해 흐뭇이 바라보니
풍상(風霜)의 오백년이 꿈결인 듯 흘러

희로애락 굳은 심지 눈물이 되니
한 방울에 한 방울 떨리는 때마다
산은
맑디맑은 종소리 내어 화답을 하네.

----------------------------
[유경희 시인 약력]
2016, <한국시학> 신인상 등단. 중앙대 국문과 동 대학원 졸업.
현)중앙대 부속중학교 교사.
시집) “하룻강아지 꿈”(201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봉식 2019-06-08 12:55:24
산꼭대기에 있는 고즈넉한 수종사,언제가도 힐링이 되는 수종사를 시로 잘 표현하셨네요.

김민석 2019-06-08 11:33:39
심금을 울리는 시 잘 감상했습니다 어머님!!!

나인주 2019-06-08 08:04:42
선생님 최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