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의 바람 -시인 강정수
오월의 바람 -시인 강정수
  • 포켓프레스
  • 승인 2019.06.07 0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리움에 밀려 녹음 속을 돌다가
라일락 꽃향기에 취하고

초록옷자락에 다정함 우려내는
오월의 바람에 실려
어릴 때 마을 친구들의
천진한 웃음소리 들린다

눈물을 참고 아픔을 견뎌내며
보릿고개 넘어 삶을 이어 온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되는 순박한 마음들
 
더 이상 미루고 물러설 곳 없는
젊음을 태워 버린 과거를 깔고 앉아

사랑과 희망을 라일락 향기에 담아
작은 미소까지 덤으로
오월의 바람은 모두의 가슴에 불고 싶다
-----------------------------------------------------
강정수 시인 약력; (사) 한국예총 서울시연합회 부회장, (사) 한국예총 종로지회 회장, (사)한국문인협회 종로지부 회장, (사)국제펜클럽 한국본부 이사,   
시집; 갈대숲에는 그리움이 산다, 보일러가 터졌다  공저시집; 먼동, 외 다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