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월 뜬 밤, 치현산에서 -시인 신재미
만월 뜬 밤, 치현산에서 -시인 신재미
  • 포켓프레스
  • 승인 2019.06.06 0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빛 밝은 보름밤 치현산 정자에 앉아 사색의 길 걷는다.
강변을 따라 펼쳐진 풍경
실경산수화의 천재 겸재가 살아온다 해도
취할 비경이다  
 
방화대교 아래엔 물결 취한 듯
소용돌이치며 흐르고     
만월(滿月)이 그리는 수묵화
햇살 아래서는 감상할 수 없는 명작

간간히 한강을 건너오는 바람 
안고 온 찔레꽃 향기 소나무에 흩뿌리니       
손사래 치는 나뭇가지, 웃음 터트리는 솔잎들 
만물의 축제다

덩달아 신명난 몸
시원하다. 시원하다 추임새 따라  
꿈과 현실을 넘나드는 가슴
중천(中天)의 달빛 이고 집으로 간다.    

 --------------------------------------

[신재미 시인 약력]
2004년 <문학공간> 신인상.
옛정시인회 회장.
국제 PEN 한국본부 이사, 한국문인협회 회원, 강서지부 부회장, 한국통일문인협회 사무국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