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변에서 -시인 김광수
해변에서 -시인 김광수
  • 포켓프레스
  • 승인 2019.06.05 0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먼 바다 해무 속에
뱃고동은 창망(滄茫)을 울고

파도는 삶의 기슭을
간단없이 허물고 있다.

내 영혼 외로운 섬엔
땅거미가 내리고.

물새들이 남기고 간
생존의 발자국을

흔적 없이 지워버린
밀물 썰물은 묻고 있다.

머물다 떠난 그 자리
남은 것이 무어냐고.


       김광수

1975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
한국문인협회 이사, 감사, 한국시조시인협회 부회장, 관악문인협회 회장  역임
시집 : [新抒情] [등잔불의 肖像] [길을 가다가] [曲 없는 返歌]
평설집 : [韻律의 魅力을 찾아][抒情의울림]
사단법인)한국시조협회 문학상 대상 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