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의 손 -시인 전숙
아버지의 손 -시인 전숙
  • 포켓프레스
  • 승인 2019.05.21 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막을 보고 있다
만지면 고운 모래가 묻어날 것 같은
고요가 고요를 말리는 건조증이 아직 진행 중이다
저 사막에도 용트림하듯 거센 강물줄기 흘렀었다

회초리를 들어 내 장딴지를 후려치던
그 강단진 패기는 어디쯤에서 말라버렸을까
한 장 한 장 생을 굽듯이 아스라이 구워낸
내 대학등록금을 은행창구에 들이밀 때
아버지의 손은 사바나로 변하고 있었으리라

나는 회초리 든 아버지의 푸른 손만 기억하였다
모래바람이 아무리 거세게 불어도
아버지의 손은 언제나
내가 편히 쉴 늘 푸른 초원인 줄 알았다

한 방울의 비도 내리지 않은 혹독한 시절을
무소의 뿔처럼 홀로 지고 걸어간
아버지의 강과 샘은 하얗게 말라붙어

눈을 감고 만지면 아버지의 손은
죽어 천년을 산다는 사막의 나무
한때 그 몸에 푸른 이파리 살랑였던 기억까지
깡마르게 지워낸 호양나무의 수피처럼
갈기갈기 거친 호흡으로 덮여 있었다.

[전숙 시인 약력] <시와 사람> 신인상 등단, 시집) <나이든 호미> <눈물에게> <아버지의 손> <꽃잎의 흉터>, 제9회 고운 최치원문학상 대상, 나주예술문화 대상, 제2회 백호 임제문학상, 한국Pen문학상 수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