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쭉 -시인 도경회
철쭉 -시인 도경회
  • 도경회
  • 승인 2019.05.13 04:56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무 살 오래 묵힌 사랑
일제히 등불 하나씩 켜 들고
눈 깜박하는 사이
잘 생겨 온전한 월아산
철쭉 꽃물결로
숨가빠하며 뒤척이고 있어
오월 이 한 철
벙어리 뻐꾸기도 잠이 들지 못하네
저것 봐,
하현달마저 슬쩍 조는 체 하는
기막힌 밤을


*도경회 약력

- 2002년 계간《시의 나라》 신인상 등단.
- 시집으로 『노래의 빛』 『외나무다리 저편』 『말을 걸었다』 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손기창 2019-05-31 14:47:37
뵐 때 마다 항상 좋은 영향, 인사이트 얻어 갑니다. 항상 건강하세요!!!

권정호 2019-05-24 19:06:40
좋은 시 잘보고 갑니다^^

김송아 2019-05-17 15:47:12
저는 진주사람으로서 월아산을 지난적이 있는데 시를 읽어보니 여러모로 다시보게되네요~~

박혜진 2019-05-17 15:46:39
이 시를 읽고다니 되게 감명깊고 좋네요

이소림 2019-05-16 14:54:09
작가님 좋은 시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좋은 시 부탁드립니다~ 항상 건강하세요^^